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전
2024.06.15
다음
1
추미애, '동해 가스전 개발' 토론회 개최…"윤석열식 블랙 코미디"

추미애, '동해 가스전 개발' 토론회 개최…"윤석열식 블랙 코미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권에서 추진하는 동해 가스전 개발 관련 토론회를 열고 개발 프로젝트의 내용이 부실하다고 혹평했다. 추 의원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개발 추진 관련 긴급 토론회'를 개최했다. 운영위원회에 속한 추 의원은 대통령실을 압박하기 위해 동해 가스전 개발 관련 토론회를 연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토론회에는 신창수 서울대 에너지자원공학과 교수와

2
[폴폴뉴스]尹대통령 지지율 20%대 중반 회복…"동해 유전 신뢰 안 가 60%"

尹대통령 지지율 20%대 중반 회복…"동해 유전 신뢰 안 가 60%"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 중반을 회복했다. 동해에 상당량의 석유와 천연가스가 매장된 것으로 추산된다는 정부의 발표에 대해서는 신뢰하지 않는다는 여론이 우세했다.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서는 정부가 막아야 한다는 여론이 많았다. 14일 여론조사업체 갤럽이 공개한 여론조사(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 대상으로 무선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해 전화조사원 면접 진행)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

3
이재명 "대북송금 사건, 희대의 조작사건으로 결국 밝혀질 것"(상보)

이재명 "대북송금 사건, 희대의 조작사건으로 결국 밝혀질 것"(상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대북송금 사건과 관련해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결국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사건 관련 언론의 보도 내용을 맹비난하며 "언론 본연의 역할을 벗어난 잘못된 태도들 때문에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훼손되고 진실은 바닷속에 가라앉는다"고 성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입장 발표를 통해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언론인 여러분께 한 말씀

4
김건희 여사, 우즈베크 대통령 영부인과 전통 문화행사 참석

김건희 여사, 우즈베크 대통령 영부인과 전통 문화행사 참석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14일(현지시간) 오전 쿡사로이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우즈베키스탄 영부인인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여사와 친교 시간을 갖고 미르지요예바 여사가 직접 준비한 우즈베키스탄 전통 문화행사에 참석했다. 한국에 6년 넘게 거주해 한국과 남다른 인연을 갖고 있는 미르지요예바 여사의 차녀인 샤흐노자 미르지요예바 사회보장청 제1부청장도 김 여사의 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이날 행사에 깜짝 참석

5
'김정숙 여사 묻지마 인도 자유여행'…與, 국가재정법 위반 의혹 제기

'김정숙 여사 묻지마 인도 자유여행'…與, 국가재정법 위반 의혹 제기

국민의힘 문화체육특별위원회가 14일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방문에 대해 김 여사의 '묻지마 자유여행'이라고 지적하며 예정된 일정이 아니라 청와대의 요청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특위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비비 사전 지출로 국가재정법 위반 ▲고민정 의원과 도종환 전 장관 거짓 해명 ▲문체부 행사가 아닌 김정숙 여사 자유여행이었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특위가 실무회의를 한 결과,

6
[용산통신]투르크가 尹대통령에게 국견(國犬) '알라바이' 선물한 까닭

투르크가 尹대통령에게 국견(國犬) '알라바이' 선물한 까닭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로부터 극진한 예우를 받아 화제다. 지난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의 최고 실권자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은 계획에 없던 공항 환송에 직접 나섰다. 윤 대통령과 같은 차량에 탑승해 공항으로 향한 베르디무하메도프 의장은 차 안에서 양국 협력 방향에 대한 못다 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향후 플랜트와

7
조국 "바이바이 대통령 하고 싶다…3년은 길다"

조국 "바이바이 대통령 하고 싶다…3년은 길다"

“‘바이바이 플라스틱백’이 아니라 국민은 ‘바이바이’ 대통령이라고 하고 싶다. 3년은 너무 길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4일 윤석열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동행 중인 김건희 여사 에코백을 언급했다. ‘바이바이 플라스틱 백’(Bye Bye Plastic Bags)’은 김 여사가 해외순방 중 들고 있던 에코백에 적힌 문구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

8
[속보]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희대의 조작사건으로 밝혀질 것”
9
오세훈 서울시장 "이재명, 1인 지배체제로 민주주의 위협" 맹비난

오세훈 서울시장 "이재명, 1인 지배체제로 민주주의 위협" 맹비난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대표를 향해 "공포정치를 했던 스탈린과 홍위병을 앞세웠던 마오쩌둥이 떠오른다"고 맹비판했다. 민주당의 상임위원회 독식 움직임에 대한 지적이다. 오 시장은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표의 1인 지배체제가 완성된 민주당이 민주주의 시스템 자체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대화와 타협을 위한 상임위 배분을 무시하고 국회의장-운영위-법사위를 독식하는

10
광장시장 간 유인촌 "걱정하면서 왔다" 바가지 요금 논란 직격

광장시장 간 유인촌 "걱정하면서 왔다" 바가지 요금 논란 직격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서울 광장시장을 방문해 "인식을 전환해야 한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14일 연합뉴스는 유 장관이 관광 수용 태세 점검차 광장시장을 둘러본 뒤 "광장시장은 외국인들이 들렀다 가는 대한민국 대표 선수가 됐으니 적당히 장사하는 곳으로만 생각해선 안 된다"며 "상인들도 단순히 빈대떡만 파는 게 아니라, (음식 등) 우리 문화를 파는 곳이란 인식의 전환을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고 보도했다. 유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