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與 초선의원 쇄신안 발표 “성비위 사건, 국민과 피해자에게 사죄”

최종수정 2021.04.22 16:03 기사입력 2021.04.22 16: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후 당 혁신을 위한 쇄신안을 22일 발표했다. 초선의원들은 당 쇄신위원회 구성을 포함,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 등 당내 성비위 사건 사과를 지도부에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 운영위원장을 맡은 고영인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초선의원은 당내에서 불거진 성비위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국민과 피해자에 사죄한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고 의원은 “아울러 당 지도부에 국민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며 당 지도부를 향한 사과도 촉구했다.


또 당 차원의 쇄신위원회 구성을 제안하고 국민과의 실질적인 소통을 강화하는 프로그램도 마련하기로 했다. 그는 “‘쓴소리 경청테트’를 여의도와 각 지연위원회에 설치하고 세대별 심층토론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민심을 다각도로 수렴한다”고 했다.


당내 민주주의 강화도 촉구했다. 고 의원은 “입법이나 정책 결정에 앞서서 의원 간 집단 토론을 활성화해야한다”며 “의원 각자의 역량을 결집시킬 수 있는 민주주의 의사결정 시스템으로 혁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현충원 참배에서 피해자를 ‘피해자님’으로 칭하며 사과한 사건과 관련, 고 의원은 “일정 의미는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국민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을 정도로 진정성 있는 사과 또한 별도로 마련돼야 한다”고 답했다.


쇄신안에 그간 초선 의원들 사이에서 논의됐던 부동산 문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등이 담기지 않은 것에 대해선 “정책 쇄신안은 이후에 프로그램에서 계속 마련하겠다”며 “조 전 장관 문제는 지난번에 2030 모임 의원들이 의견을 표출한 바 있다. 우리는 향후 쇄신안을 마련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서 했다”고 대답을 아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