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먹는 다이버" 맨유 팬들, 손흥민 SNS에 인종차별 악플세례

최종수정 2021.04.12 16:34 기사입력 2021.04.12 16:34

댓글쓰기

손흥민이 지난12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이후 인종차별적 악플 세례를 받자 토트넘 홋스퍼 구단은 이를 강하게 규탄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구단 SNS 캡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손흥민이 지난12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이후 인종차별적 악플 세례를 받자 토트넘 홋스퍼 구단은 이를 강하게 규탄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구단 SNS 캡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에서 활약하는 손흥민(29)을 향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이 인종차별적 악성 댓글을 달고 있다.


구단은 조사를 거쳐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며 강하게 규탄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맨유의 2020~21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1부) 31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40분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손흥민의 선제골 이후 토트넘은 후반에만 3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경기는 맨유가 1대3으로 역전승했다.


앞서 이날 경기에서 맨유는 전반 33분 먼저 골망을 갈랐으나, 이 과정에서 맨유 소속 스콧 맥토니미가 오른손으로 손흥민의 얼굴을 치는 장면이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잡히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경기가 끝난 뒤 맨유 팬들은 손흥민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찾아가 인종차별적인 댓글을 쏟아냈다.


맨유 팬들은 "다이빙하는 사기꾼" "원숭이" "K-드라마 배우냐" "이건 프리미어 리그다, K-드라마가 아니야" "개, 박쥐나 먹어라" 등의 댓글과 함께 욕설을 퍼부었다. 원숭이 이모티콘을 달거나 작은 눈을 지적하기도 했다.


구단은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토트넘 홋스퍼 구단은 공식 SNS 계정에 글을 올려 "우리 선수 중 1명이 혐오스러운 인종차별을 당했다. 프리미어리그와 함께 조사를 진행한 뒤 효과적인 조치를 하기 위해 검토할 것"이라며 "우리는 손흥민을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