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상자이엘 자회사, 외교부와 공조해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성사

최종수정 2020.03.26 15:09 기사입력 2020.03.26 15: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오상자이엘 자회사인 오상헬스케어가 외교부와 공조를 통해 모로코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세계 각국은 코로나19 방역과 진단키트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 세계에서 국내 진단키트의 우수성이 호평을 받으면서 한국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한국정부는 현재까지 47개국으로부터 진단키트 지원 요청을 받은 상태이다.


오상헬스케어 관계자는 "최근 외교부과 긴밀이 협력해 전세계 60여개국과 협의하던 중 주한 모로코 대사가 직접 방문해 빠르게 계약이 성사된 것"이라며 "회사는 이날 모로코와 10만명 분량의 공급계약 체결과는 별도로 1만명 분량의 진단키트를 인도적 차원에서 무상공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특별히 이번 수출건은 외교부와 협력해 아프리카 거주 우리 국민들을 귀국시키는 특별기편으로 모로코 정부가 직접 가져가는 방안이 논의 중이며, 오상헬스케어는 외교부와 함께 다른 국가 대사관들과도 키트공급을 협의 중이다.


최근 오상헬스케어는 외교부 알선으로 루마니아 국영기업과 200만명 분량의 코라나19 진단키트 수출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최소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세계적인 호평을 받으면서 전 세계 60여 개국에서 수출문의를 받고 있으며 추가 대량수주에도 공급에 문제가 없도록 생산능력 확충을 완료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오상자이엘은 주가가 상한가 가까이 치솟아 장중 전 거래일 대비 28.04% 오른 1만2650원에 거래됐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