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방문 이 총리 "최선을 다해 양국관계 진전되도록 노력"

최종수정 2019.10.22 10:00 기사입력 2019.10.22 10:00

댓글쓰기

2박3일 일본 방문 일정 돌입…출국전 나가미네 주한 일본대사 환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차 일본 방문길에 오른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단 한 번의 일본 방문으로 모든 것이 해결되지는 않겠지만 최선을 다해 한일 양국관계에 진전이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운현 총리 비서실장은 이 총리가 이날 출국에 앞서 서울공항에 환송을 나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와 20분간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양국이 어려운 문제를 안고 있지만 두 나라가 지혜를 갖고 해결해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으며 새로 즉위하는 나루히토 일왕에 대해 "한국에 많은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안다"면서 "이를 계기로 한일관계 역시 조화롭고 성숙한 사이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나가미네 대사는 "이 총리는 일본에서도 잘 알려진 분이고 일본을 잘 아시는 지일파라 기대가 많다"면서 "방문 과정에서 예정하는 분들과 두루 교류하고 좋은 성과가 있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오전 일본 도쿄에 도착한 이 총리는 같은 날 오후 즉위식 참석과 궁정연회 참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일외교에 돌입한다.

이날 오후 7시20분 고쿄에서 열리는 연회에는 나루히토 국왕과 마사코 왕비가 각국의 축하사절단을 일일이 맞이한다. 이 총리 역시 이 자리에서 일왕 내외와 인사를 갖게 된다. 특히 한일관계에 대한 지원을 언급할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총리실 관계자는 "궁정연회에서 이 총리가 일왕과 인사를 나누게 된다"면서 "일본 정부 측에서 사절단 규모를 고려해 가급적 덕담 시간을 줄일 것을 요청하고 있지만 축하인사 외에 추가적인 언급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지난해 3월 브라질에서 열린 세계물포럼 개막식을 계기로 나루히토 일왕을 만난 적이 있다. 당시 이 총리가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지원을 부탁하자 나루히토 당시 왕세자는 "역사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과거를 반성하는 바탕 위에서 좋은 관계가 구축되길 바란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는 이번 일본 방문과 관련해 나가미네 대사에게 "29년전 선대 아키히토 상황 즉위식에 특파원으로 취재했던 귀한 인연을 갖고 있다"면서 "이번에 정부 대표로 방문하게 돼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즉위하는 나루히토 일왕에 대해서는 "황태자 시절 브라질에서 만났던 적이 있다"면서 "당시 기억에도 따뜻하고 친밀한 분으로, 다가올 레이와(令和)시대가 일본 국민에게 행복과 활기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 총리는 방일 기간 중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재계 인사들과 잇달아 면담을 갖는다. 또 2001년 선로로 추락한 일본인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은 고(故) 이수현씨 추모비에 헌화하는 등 재일동포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도쿄=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