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스룸 손석희 “지금 지지율로는…”돌직구에 안철수 “대선 유불리 따질 때 아니야”

최종수정 2016.12.19 22:19 기사입력 2016.12.06 08:04

댓글쓰기

'JTBC뉴스룸' 안철수 박근혜 / 사진='JTBC뉴스룸' 안철수 박근혜 캡처

'JTBC뉴스룸' 안철수 박근혜 / 사진='JTBC뉴스룸' 안철수 박근혜 캡처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가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 대표에 돌직구 질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한 안 전 대표는 손석희 앵커의 ‘즉각 퇴진 때 60일내 대선인데 지금 지지율로는 부담감이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대선에 대해서 유불리를 따질 때가 아니다. 이번 사태 초기부터 전 그런 마음을 품지 않았다. 지금은 정치할 때가 아니라 나라를 살릴 때다”라며 “대선은 그 다음 문제다. 대통령이 퇴진하지 않는다면 대선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답했다.
이어 손석희 앵커가 ‘현재 이재명 성남시장보다 지지율이 떨어진다’며 이에 대한 의견을 묻자 안 전 대표는 “그 분은 국민들의 마음을 잘 반영하고 잘 대응하셨다. 그렇지만 지지율이라는 것 자체가 정치상황에 따라 요동치기 때문에 저는 일희일비하지 않고 제가 맡은 일을 충실히 한다면 국민들이 인정하시리라 믿는다”며 “노력 여하에 따라 지지율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안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대한 의견도 내비쳤다. 그는 “새누리당은 어떤 조건을 낼 자격이 없다. 탄핵은 결정됐고 그대로 간다”며 “남은 4일, 탄핵이 가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굳은 다짐을 보였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