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에 탄 박정희 생가, 9천만원 들여 복원 예정…현재 임시휴관

최종수정 2016.12.19 22:07 기사입력 2016.12.02 15:26

댓글쓰기

불탄 박정희 전 대통령 추모관 내부/사진=연합뉴스

불탄 박정희 전 대통령 추모관 내부/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화재 피해를 입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가 9천만원을 들여 복원될 예정이다.

구미시 상모동에 위치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는 1일 방화범이 놓은 불로 추모관이 불에 탔다. 현재 이곳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는 337만원으로 집계됐으나 복원 예산은 이보다 훨씬 많은 9000만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구미시는 생가를 3억900만원의 일반화재보험에 가입해 둔 상태다. 불에 탄 추모관 건물이 5000만원이고, 추모관 내 집기 및 비품은 2000만원, 일부가 불탄 초가는 5400만원이다.

구미시는 복원 비용 9000만원은 보험금으로 충당하고, 부족한 예산은 예비비와 내년 예산으로 조달할 것으로 보인다. 또 내년 예산에 생가 주변 폐쇄회로(CC)TV 증설 및 교체 비용으로 약 5000만원을 편성했다.

현재 생가는 임시휴관 상태이며 방화 관련 수사가 끝나는 대로 복원계획이 수립될 예정이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