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종필 관악구청장 "박근혜 이후 비전 제시하라"

최종수정 2016.12.19 22:00 기사입력 2016.12.01 15:15

댓글쓰기

민주당 최장수 대변인 출신 유종필 관악구청장 1일 '광화문 따라다니지만 말고 박근혜 이후에 대한 비전 제시'하라며 야당 지도자들에 바라는 글 페이스북에 올려 눈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광화문을 따라다니지만 말고 박근혜 이후에 대한 비전 제시하라"

유종필 관악구청장

유종필 관악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유종필 관악구청장(사진)이 1일 오전 11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의도는 광화문을 따라다니지만 말고 박근혜 이후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라고 주장하며 현 정치권 지도자들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을 밝혀 눈길을 모으고 있다.
민주당 최장수 대변인 출신 유 구청장은 “광화문을 보면 희망이 보이고 여의도를 보면 희망이 사라진다.박근혜 대통령을 쫓아내기만 하면 ‘불행 끝 행복 시작’일까?”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이승만 이후, 박정희 사후, 전두환 끝난 후 행복시대가 열렸냐? 아니었다. 야당지도자들의 무능과 분열로 인한 비전 부재때문이었다"고 한탄했다.

유 구청장은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박근혜를 몰아내자는 구호만 무성할 뿐 어떤 지도자도 ‘박근혜 이후’ 비전이나 대략의 로드맵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차기를 꿈꾸는 사람들이 광화문 군중을 따라다지며 박근혜 타도만 외칠 뿐 에너지를 미래비전으로 승화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 구청장은 “능력도 없고 노력도 안 보인다. 국민의 뜻과 에너지를 모아 발전적으로 전개시키는 것이 지도자의 역할일텐데 자금의 야당지도자들은 그 때 그때 작은 계산으로 즉흥적 발언만 일삼다 보니 말 바꾸기 선수가 돼 가고 국민적 신뢰를 잃어가는 중”이라고 한탄했다.

또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촛불은 조만간 여의도를 향하게 될 것”이라며 “박근혜 타도에서 한 발 나아가 박근혜 이후 새로운 시대에 대한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이 것이 광화문 촛불에 대한 여의도의 올바른 응답”이라고 맺었다.

유 구청장은 이날 오후 기자와 통화에서 "정치 지도자라는 사람들이라면 일반 국민들과 달라야 할 것 아니냐"며 "현 시국에 대해 너무 답답해 글을 올렸을 뿐"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