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가소득 늘지만…정부 보조 의존 '심각'

최종수정 2016.08.28 09:00 기사입력 2016.08.28 09:00

댓글쓰기

연도별 농가소득 구성요소 비중 추이

연도별 농가소득 구성요소 비중 추이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최근 3년 연속 농가 소득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자유무역협정(FTA) 등 개방 경제로 위기를 맞았던 농가경제에 긍정적인 신호로 보인다.

하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늘어난 소득 가운데 절반 이상이 직불금과 같은 정부지원이나 공적보조금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농가유형별 소득구조 변화와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농가소득은 3721만원으로 전년 대비 6.5%나 증가했다.

2012년 3103만원이던 농가소득은 이듬해 3452만원으로 11.3% 늘어났으며, 다시 2014년 3495만원으로 1.2% 상승했다. 2013년 이후 3년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축산농가 소득이 7964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기타농가가 7213만원, 겸업농가 4554만원, 과수농가 3403만원, 화훼농가 2698만원, 논벼농가 2558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전체 농가소득 가운데 농업으로 얻는 소득인 농업소득도 증가추세다. 지난해 농업소득은 1125만원으로 전년 대비 9.3% 증가했다. 2013년 1000만원을 넘은 이후 꾸준히 늘고 있다.

급료나 숙박·음식점업 등 농업 외 소득도 1494만원으로 1년 전에 비해 0.9% 늘었다.

하지만 농업소득과 농업 외 소득이 전체 농가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점차 줄고 있다. 영세농가 농외보조금, 논벼 직불금 등이 포함된 이전소득이 증가해서다.

2003년 농가소득에서 농업소득은 39.3%를 차지했지만 2013년에는 29.1%까지 낮아졌으며, 지난해에는 30.2%에 그쳤다. 농외소득은 2013년 45.5%까지 늘었다가 지난해 40.1%로 줄었다.

대신 이전소득의 비중이 높아졌다. 2003년 7.5%에 불과하던 이전소득 비중은 지난해 21.2%까지 높아졌다.

금액으로도 지난해 농가 이전소득은 790만원으로 전년도 보다 15.9%나 증가했으며, 2014년에도 전년 대비 16.7%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고령 소규모 농가인 경우 농업소득은 감소했지만 이전소득이 증가하면서 농가소득을 보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미복 농촌경제연구원 연구원은 "전문농가가 포함된 청장년 중대규모의 농가의 소득 증가가 늘어나며 공적보조금 등 이전소득의 증가로 농가경제가 회복되고 있다"며 "다만 고령 소농에 대해 복지강화, 판로확보, 마을 공동 6차산업, 로컬푸드 활성화 등 농외소득 창출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