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장기알 정체 '뮤지컬계 아이돌' 윤형렬, "가수로서 이 무대에 서고 싶었다"

최종수정 2016.07.18 00:18 기사입력 2016.07.18 00:18

댓글쓰기

복면가왕 윤형렬.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복면가왕 윤형렬.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장기알과 얼굴들'의 정체는 뮤지컬계의 손꼽히는 꽃미남 배우 '윤형렬'로 밝혀졌다.

1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장기알과 얼굴들'과 '니 이모를 찾아서'의 3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장기알'은 임재범의 '비상'을 부르며 고음과 저음을 자유자재로 선보였다. 특유의 묵직한 보이스로 청중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니 이모'는 박미경의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선곡해 소름 돋는 파워풀한 열창으로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아쉽게 탈락한 '장기알'의 정체는 가수 출신 뮤지컬 배우 윤형렬로 드러났다. 윤형렬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마리 앙투아네트', '페스트', '에드거 앨런 포' 등 굵직굵직한 작품에서 주연으로 활약하는 뮤지컬계의 슈퍼스타다.
윤형렬은 "뮤지컬에선 배역으로 노래를 하는 거지만 이곳에선 가수 윤형렬로서 나의 감성을 담을 수 있는 무대"라며 "가수 윤형렬로 이 무대에 꼭 서고 싶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