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니 이모를 찾아서 압승, 산토리니 정체는 역시나 '여자친구 은하'

최종수정 2016.07.17 17:56 기사입력 2016.07.17 17:56

댓글쓰기

복면가왕 니 이모를 찾아서.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복면가왕 니 이모를 찾아서.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복면가왕' 2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 '니 이모를 찾아서'가 압승을 거뒀다.

1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상큼한 산토리니'와 '니 이모를 찾아서'가 맞붙었다.

'니 이모를 찾아서'는 윤복희의 '여러분'을 불러 모든 청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내공이 느껴지는 바이브레이션은 후반부 스튜디오를 휘감았다.

김구라는 “생선이어서 그런지 맛있는 회를 먹고 난 뒤에 매운탕 맛이 기대되는 횟집”같았다고 비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영석은 "여러분은 노래 자체가 가진 힘이 워낙 세서 잘 부르면 극찬을 받지만 못 부르면 두들겨 맞는 노래"라며 "그만큼 자신감을 보여준 셈"이라고 박수를 쳤다.
'니 이모를 찾아서'는 일반인 판정단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상큼한 산토리니'를 꺾었다.

한편 '상큼한 산토리니'의 정체는 걸그룹 여자친구의 은하로 밝혀졌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