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산토리니 정체는 여자친구 '은하', "혼자 노래한 건 처음"

최종수정 2016.07.17 18:03 기사입력 2016.07.17 18:03

댓글쓰기

복면가왕 여자친구 은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복면가왕 여자친구 은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복면가왕' 산토리니의 정체는 예상대로 여자친구의 은하로 밝혀졌다.

17일 MBC '일밤-복면가왕' 2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 '상큼한 산토리니'는 '니 이모를 찾아서'에게 79대 20으로 완패했다.

'산토리니'는 이현우의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를 선곡해 청명한 목소리로 진한 슬픔을 전했다.

조장혁은 "산토리니는 천사 같은 목소리다. 노래를 듣는 동안 귀가 정화되는 느낌, 때 묻지 않은 소리와 감정 대단했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유영석은 "자신만의 색으로 마음을 염색시키는 예상치 못한 매력이 돋보였다"라고 덧붙였다.
오마이걸 유아는 "산토리니는 비밀의 정원에 있는 요정 같다. 역시 에이프릴이 아닐까"라고 추측했다.

정체가 공개된 '산토리니'는 많은 네티즌들이 꼽았던 걸그룹 여자친구의 리드보컬 '은하'였다.

"혼자 나와서 노래하는게 처음이었다. 떨렸지만 좋은 경험이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힌 은하는 "노래를 잘하고 싶어서 연습을 열심히 하는 편이다. 그래서 데뷔 때보다 파트가 늘었다"고 수줍게 고백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