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자동차 업종, 브렉시트 영향 제한적"

최종수정 2016.06.27 07:20 기사입력 2016.06.27 07: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7일 자동차 업종에 대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관련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영국의 EU탈퇴로 영국은 한-EU 자유무역협정(FTA) 간 관세 혜택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게 됐다"며 "이에 영국에 수출하던 한국 자동차에 대해 관세율이 FTA체결 이전 수준인 10%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 규모가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현대차와 기아차, 쌍용차가 각각 1만대, 2만대, 6000대씩 수출하고 있는 등 비중이 크지 않고, 관세율이 당장 10%까지 상승하더라도 연간 약 720억원의 비용 발생에 그칠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또 한국도 영국으로부터 약 9000억원의 자동차를 수입하고 있어 직간접적으로 한국 OEM들이 겪을 손익 변화는 중립적이다.

유 연구원은 "브렉시트로 인한 실제 자동차 업체간 경쟁구도 변화는 영국 내 시장점유율과 영국 현지생산법인 유무가 결정할 전망"이라며 "현대기아차는 영국 생산법인이 없고 연간 시장점유율도 3.3%에 불과하기 때문에 여파가 크지 않다"며 "반면 VX, 닛산, 타타그룹, 포드 등은 여파가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