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존 리 옥시 前대표 피의자 소환(상보)

최종수정 2016.05.23 14:14 기사입력 2016.05.23 14: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검찰이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의 최대 가해업체인 옥시레킷벤키저(현 RB코리아, 이하 옥시)의 존 리 전 대표(48·현 구글코리아 사장)를 소환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 형사2부장)은 23일 오후 존 리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그는 영국 레킷벤키저가 2001년 회사를 인수한 뒤 처음 영입한 외국인 최고경영자다.

이날 오후 1시30분께 서초동 검찰청사에 나온 존 리 전 대표는 한국어로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이어 영어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제가 아는 것을 검찰에서 다 얘기하겠다. 피해자와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고 애도한다"고 밝히고 조사실로 향했다.

존 리 전 대표는 신현우 전 대표(68·구속)에 이어 2005년 6월~2010년 5월 옥시 한국법인 경영을 총괄했다. 검찰은 피해 민원이 제기된 이후로도 판매를 지속하게 된 경위, 이와 관련 영국 본사와의 소통 여부 등을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일단 한국법인 대표이사가 유해제품 제조·판매 관련 의사결정의 최고 책임자라고 보고 있다. 영국 본사가 회사를 인수하기 전인 2000년 10월부터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으로 원료물질을 대체한 제품이 제조·판매됐기 때문이다. 신 전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이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존 리 전 대표가 유해제품이 지속 판매될 수 있도록 승인한 책임 등을 물어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 적용을 검토할 방침이다. 그는 가습기 살균제 판매고가 가장 높을 무렵에 대표로 재임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의 대응은 견고해지는 모양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모임(가피모)'은 전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법인화에 나섰다. 가해자들에 대한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사회적 활동을 펼쳐 나가기 위해서다.

이들은 우선 정부 관련자들의 형사책임을 묻기로 했다. 가피모는 23일 강현욱·김명자 전 장관과 가습기 살균제 성분 승인 당시 환경부 환경보건관리과 담당 실무자들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피해자들은 정부의 유해성 졸속 심사와 후속 조치 방기가 결국 유해제품으로 인한 인명사고로 이어지도록 방치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유해 가습기 살균제 제조·유통사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관계자도 각 2명씩 불러 제품 개발 경위를 확인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