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대 총선 유권자 표당 가격은 1만2950원

최종수정 2016.04.10 15:01 기사입력 2016.04.10 15:01

댓글쓰기

투표용지 쌓으면 한라산 높이 3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20대 총선에서 유권자 표당 가격을 매긴다면 얼마나 할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0일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20대 총선 예산은 3270억원. 이를 전체 유권자인 4210만398명으로 나누면 1인당 약 7770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하지만 투표율이 60% 정도에 머문다고 보면 1인당 표가격은 1만2950원으로 오른다. 유권자가 투표소를 방문해 한표를 행사하는 2~3분 동안 1만원 이상의 가치있는 일을 하는 셈이다.

예산에는 투표용지와 선전물 인쇄 비용, 선거 관리 인력 지원 비용도 포함된다. 투표용지는 전체 유권자의 80%에 해당하는 양을 인쇄했을 경우 6700만장 정도다. 이를 쌓으면 투표용지 100장당 1cm라는 점을 감안할 때 6700m가 된다. 이는 한라산 높이(1947m) 보다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또 지역구 투표용지(4인 기준 15.5cm)와 비례대표 투표용지(33.5cm)를 일렬로 연결하면 1만6464km에 달한다. 이는 제주올레길 26개 코스(422km)를 39번 걸을 수 있으며 백두산부터 한라산까지(970km) 17번 갈 수 있는 거리에 해당한다.

후보자가 제출하는 선거벽보 수량도 32만장으로 상당하다. 이는 8만7000여 곳의 장소에 붙여진다. 면적으로 보면 잠실야구장의 5배, 길이로는 마라톤 풀코스의 4배에 해당한다.
선거공보는 2100만여 세대에 8000만 부 정도 발송하며, 면적으로 보면 상암 월드컵 경기장 589개 정도, 경부고속도로 길이의 51배에 해당한다.

후보자가 읍·면·동 거리에 1매씩 게시하는 현수막은 3495개 읍·면·동에 1만4000여 매 정도다. 현수막 1매당 면적이 10㎡라는 점을 감안하면 총면적은 목동 아이스링크장 77개를 합한 것과 같다.

선거관리를 위해 동원되는 인력은 34만여 명이다. 선관위 직원 2800여 명 외에 분야별로 후보자 등록 등 절차사무에 3만2000여 명, 사전투표관리에 8만6000여 명이 투입된다. 또 투표관리와 개표관리에 각각 15만7000여 명과 5만9000여 명의 인원이 동원된다. 이외에 위반행위 예방·단속을 위해 4500여 명의 공정선거지원단이 선거운동 현장에서 활동한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