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종걸 "與, 선진화법 폐기 사과했다"…원유철 "침묵했다"

최종수정 2016.01.21 19:14 기사입력 2016.01.21 18:20

댓글쓰기

이종걸 "與, 선진화법 폐기 사과했다"…원유철 "침묵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21일 새누리당의 국회선진화법 단독 개정 시도를 두고 때 아닌 '사과 공방'을 펼치고 있다.

새누리당 원유철,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정의화 국회의장 주재로 선거구 획정·쟁점법안 처리 방안을 논의하는 '2+2 회동'을 가진 후 각각 브리핑을 열고 국회선진화법 개정과 관련해 엇갈린 주장을 펼쳤다.
이 원내대표는 "원 원내대표가 선진화법 '셀프 폐기' 시도에 대해서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아마 언론인들께도 말씀드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원 원내대표는 야당 측의 사과 요구가 있었지만 이에 응하지 않고 '침묵'했다며 이 원내대표의 발언과는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그는 사과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모처럼 여야가 한 자리에 모여서 빨리 합의를 봐야 되는데 쓸데없는 분란이 발생할까봐, 그럴 땐 '침묵은 금이다'라고 해서 아무 말도 안했다. 사과 대신 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 원내대표는 "운영위원회 건은 지난 15일에 여야 전체 위원들에게 회의한다고 통지를 했다. 상임위에서 여당 일방 처리는 말이 안 되지 않나"며 "어찌 보면 회의에 불참한 야당 운영위원들이 잘못된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다만, 새누리당 주도의 선진화법 개정 추진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 의장이 여당의 개정안에 반대하며 중재안을 제시했고, 더민주 측이 쟁점법안 협상 테이블에 나온 만큼 선진화법 단독 폐지를 계속해서 밀어붙이긴 부담이 따른다는 분석이다.

여야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오는 23일 오후 다시 만나 협상을 재개할 방침이다. 원 원내대표는 "1월 임시국회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협상을 이어가서 결론내겠다는 데 (여야가)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