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정 의장 주재 '2+2 회동' 시작…경색 국면 풀리나

최종수정 2016.01.21 16:38 기사입력 2016.01.21 16:27

댓글쓰기

여야, 정 의장 주재 '2+2 회동' 시작…경색 국면 풀리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여야는 21일 정의화 국회의장 주재로 양당 원내대표·정책위의장 간 '2+2 회동'을 열고 선거구 획정·쟁점법안 처리 관련 협상을 시작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와 김정훈 정책위의장, 더불어민주당의 이종걸 원내대표, 이목희 정책위의장과 만나 20대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 문제와 각종 경제활성화법안의 처리 방안을 놓고 논의에 돌입했다.
이날 회동으로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인 1월 임시회 일정이 정상화되고 선거구 획정·쟁점법안 처리 등에 대한 합의안이 도출될지 주목된다. 야당은 새누리당의 국회선진화법 단독 개정 시도로 의사 일정 협의와 상임위 법안 심사 등을 전면 보이콧한 상황이었다.

이 원내대표는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의장이 4시에 2+2 회담을 하자는 제의에 전격적으로 응하게 됐다"며 "의장께서 (국회선진화법 개정안을) 직권상정할 수 없다고 해서 전폭적으로 수용해 그걸 계기로 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경색된 내용을 풀기 위해서 전향적인 입장을 검토하겠다"면서 "선거법과 쟁점법안 모두에 걸친 내용"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정부여당 추진 법안인 기업활력제고법(원샷법)과 관련해 법 적용 범위에 대기업을 포함하는 등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입장을 선회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