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집회·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 21일 외교부 방문

최종수정 2016.01.21 13:59 기사입력 2016.01.21 13:59

댓글쓰기

마이나 키아이(왼쪽) 유엔 평화적 집회 및 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이 21일 서울 외교부 청사를 방문했다.(사진:연합뉴스)

마이나 키아이(왼쪽) 유엔 평화적 집회 및 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이 21일 서울 외교부 청사를 방문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마이나 키아이 유엔 평화적 집회 및 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이 21일 서울 외교부 청사를 찾아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을 만났다.

키아이 특별보고관은 이날 약 30여분간 조 차관과 평화적 집회·결사의 자유 보장 문제를 둘러싼 한국 내 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1년 임명된 키아이 특별보고관은 한국 내 집회와 시위, 결사의 자유 관련 상황을 점검하고 조사하기 위해 20일 방한했다.

그는 방한 첫날 국내 인권단체와 노동조합, 장애인·성소수자·청소년 단체 등을 두루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에 이어 법무부·고용노동부·경찰청·국가인권위원회 등 정부 기관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그는 29일 출국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방한 결과를 설명한다. 6월 유엔 인권이사회에 한국에 대한 권고 사항 등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