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당국자 "유엔서 대북제재 움직임 보일 것"

최종수정 2016.01.17 12:06 기사입력 2016.01.17 11:38

댓글쓰기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맨 오른쪽),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맨 왼쪽),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등은 16일 도쿄 일본 외무성 이이쿠라 공관에서 '북핵 문제' 관련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맨 오른쪽),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맨 왼쪽),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등은 16일 도쿄 일본 외무성 이이쿠라 공관에서 '북핵 문제' 관련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국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17일 일본 도쿄에서 주일 한국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주에는 유엔 등에서 (대북제재) 움직임이 보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아직 안보리 결의안 초안은 돌아다니지 않는 것으로 안다. 다만, 초안 윤곽은 돌아다닐 것이고, 중국도 그 윤곽을 세밀히 검토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유엔의 대북 제재에 대한 중국의 입장과 관련해 "중국은 전술적으로도 좀더 시간을 끌려고 할 것"이라며 "중국과 러시아가 있어서 제재안이 100% 만족할만하게 나올 수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 당국자는 전날 도쿄에서 열린 한미일 3개국 외교차관회의의 분위기에 대해 "과거 3차례 북핵실험 때와 달리 미국이나 우리나 결기가 달랐다"고 설명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