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치솟는 전셋값'…아파트값 전세가율 17년만에 최고

최종수정 2014.11.20 11:37 기사입력 2014.11.20 1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전국 및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비율(전세가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세 물량은 없지만 수요는 여전히 전셋값이 치솟으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20일 KB국민은행이 11월 아파트 매매시장 동향을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및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율이 각각 69.6%, 65.2%로 조사돼 전달보다 각각 0.2%포인트, 0.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민은행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98년 12월 이후 17년만에 최고점이다.

지역별로는 경기(68.5%), 강원(73.2%), 전북(75.3%), 충남(74.8 %)에서 최고점을 기록했고 인천을 제외한 5개 광역시의 경우는 작년 9월부터 72.9%로 3개월 연속 최고치를 유지하고 있어 여전히 높은 수준의 전세가율을 나타내고 있다.

올 들어 전국, 서울, 경기의 아파트 전세가격은 각각 3.98%, 4.42%, 5.04% 상승했고, 전월대비로는 각각 0.32%, 0.36%, 0.44% 올랐다. 상승률은 점차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전세가격 상승세가 점차 둔화돼 가는 추세지만 아직까지는 매매가격 상승세보다는 높기 때문으로 파악된다"며 "장기적으로 집값 상승에 대한 불확실성과 저금리 기조로 인한 전세선호 현상이 지속되며, 결과적으로 매매가와 전세가의 갭이 축소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