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방국, 보코하람 제재한다…유엔이 테러그룹 지정 예정

최종수정 2014.05.18 12:00 기사입력 2014.05.18 11: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유엔(UN)이 빠르면 이번주 안에 보코하람을 테러그룹으로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

서방국들이 최근 200여명의 나이지리아 여학생들을 납치한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에 대한 제재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정무차관은 이날 열린 서아프리카 안보 정상회의에서 "서방국들이 유엔에 보코하람을 테러리스트 그룹으로 지정해 달라고 압박하고 있다"면서 "빠르면 이번주 안에 보코하람을 테러그룹으로 지정한다는 안건이 유엔 안보리에 제출될 것이고 테러그룹에 자산동결과 여행금지 등의 제재를 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셔먼 차관은 "그 어떤 국가도 보코하람을 테러그룹으로 지정한다는데 반대표를 던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서방국들은 국제사회로부터 이슬람 무장단체에 납치된 여학생들을 구하는데 앞장서야 한다는 압력을 강하게 받고 있다. 서방국들은 납치된 여학생 구출을 위해 정보 교환, 군사적 협조 등을 통해 나이지리아 정부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서아프리카 안보정상회의에서 나이지리아와 니제르, 카메룬, 차드, 베냉 등 서아프리카 5개국 정상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미국과 영국 관리들은 보코하람이 아프리카 전체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데 공감했다.

이들은 보코하람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납치된 여학생들을 되찾고자 조직적으로 감시 활동을 펼치고 정보를 공유하며 국경을 단속하는 등 공동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영국은 이번 정상회의 실행 계획 추진을 위한 후속 회의를 다음 달 개최할 예정이다.

보코하람은 올해 들어서만 테러로 2000명을 살해했으며 최근에는 200여 명의 나이지리아 여학생을 납치해 국제적으로 비난을 받았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