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살 곳 없는 호주 내 유학생들…성착취·강제노동 내몰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임대 주택 부족에 도서관서 생활
"집주인에게 성 노동 제공하는 경우도 있어"

호주의 높은 주거·생활비가 호주 내 유학생들을 성 착취 및 강제 노동으로 내몰고 있다고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연방 경찰에 따르면 지난 회계연도(2022년 7월∼2023년 6월)에 340건의 인신매매 사건이 조사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5% 늘어난 수준이다. 이 중 강제 결혼 관련 신고가 90건, 성 착취 신고가 73건, 강제 노동 관련 신고가 57건에 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에 대해 뉴사우스웨일스(NSW)주 반노예 위원회의 제임스 코케인 위원장은 "이 사건 피해자의 상당수가 유학생들"이라며 "이들이 언어 장벽과 빈곤, 가족 지원 결여, 법적 권리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착취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코케인 위원장은 또 "유학생들이 '위험한 노동과 착취'에 내몰리게 된 가장 큰 원인은 임대 주택 부족과 높은 생활비 때문"이라며 "주거가 문제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호주에는 70만명이 넘는 유학생이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 중 소수만이 대학 기숙사에 머물 수 있어 수십만명의 유학생이 민간 주택 임대시장으로 내몰리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민간 임대시장에서도 집을 구하기가 무척 어렵다는 점이다. 최근 호주에 많은 이민자가 몰리면서 주택 수요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데, 반해 건축비 상승 여파로 주택 공급은 정체되고 있다. 이에 지난 1분기 호주 주요 도시 주택 임대료는 전년 동기 대비 10.5% 올랐으며, 공실률은 1% 내외에 불과했다.


시민단체 시드니 커뮤니티 포럼은 "대학생들이 살 곳을 찾지 못해 대학 도서관에서 생활하거나, 임대료를 낮추기 위해 집주인에게 성적인 대가나 값싼 노동력을 제공하는 일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코케인 위원장은 "비자 상실을 우려한 유학생들이 신고를 꺼린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실제 피해 사례는 신고된 것보다 훨씬 많다"며 "이는 현대판 노예 범죄에 해당하지만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학생들이 자신의 법적 권리와 지원 정보를 알 수 있도록 법 집행기관뿐 아니라 대학과도 협력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