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준-김황식 ‘금권선거 의혹’ 공방

최종수정 2014.03.31 06:58 기사입력 2014.03.30 16: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6.4 지방선거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자리를 두고 경합하고 있는 정몽준 의원과 김황식 전 국무총리의 ‘금권선거 의혹’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정몽준 의원 측 박호진 대변인은 30일 공식 논평을 통해 “김 후보는 출마 선언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미국에 체류하는 동안 수억 원이 소요되는 경선 사무실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콘텐츠 등을 준비해놓았다”며 “어떤 자금으로 이런 준비 작업을 했는지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대변인은 “김 후보의 뒤에는 인척 관계에 있는 대기업 오너가 있고, 이 인사가 재정 지원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며 “김 후보는 과거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누나들에게서 2억원을 받은 사실이 밝혀지자 빌린 것이라고 주장한 적이 있는데 이번에도 그렇게 주장할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의 클린선거감시단이 김황식 후보와 정몽준 후보를 포함한 서울시장 후보 전원에 대해 정확한 경선자금의 출처를 조사해줄 것을 요구한다”며 “김 후보는 정 후보에 대해 제기하고 있는 의혹이 허위로 드러날 경우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전 총리 측은 정 의원이 최대주주로 있는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약 100억원가량의 광고비를 집중적으로 지출했다며 당에 진상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 전 총리 측은 현대중공업이 정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우호적인 여론 조성을 위해 광고비를 늘린 게 아니냐는 주장이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