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정몽준, 이번엔 경전철 갑론을박

최종수정 2014.03.30 11:54 기사입력 2014.03.30 11: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연일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이 이번엔 경전철 사업을 둘러싸고 공개적으로 논란을 벌였다.

서울시는 지난 28일 '정몽준 의원 공개서한에 대한 서울시 답변'을 통해 정몽준 의원이 박원순 시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에 반론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서한을 통해 지난해 10월 시가 발표한 경전철 계획이 사실상 선거용이 아니냐고 지적했던 바 있다. 이에 대해 시는 "'도시철도 종합발전방안'은 5년마다 도시철도 계획을 재정비 하도록 한 도시철도법에 따라 수립한 것"이라며 "많은 예산이 필요한 만큼 전문 연구기관인 서울연구원에 의뢰해 '서울시 도시철도 종합발전 방안'을 수립하여 발표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국토교통부가 최종결정권을 갖고 있는데도 마치 박 시장이 사업을 결정한 것처럼 발표한 것도 문제"라는 정 의원의 질의에도 시는 "도시철도법에 따르면 특별시장은 도시철도를 건설 할 필요가 있을 경우 10년 단위의 도시철도기본계획을 수립하여 국토부 장관에게 제출해야 한다"라고 반론을 폈다. 이어 "현재 국토부와 정상적인 협의과정에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외에도 시는 "새누리당 후보들을 위한 시정 브리핑을 해 달라"는 정 의원의 요구 역시 완곡하게 거부했다. 시는 "공직후보자에게 시정브리핑을 하는 것은 선거운동 기획에 참여하는 행위가 될 수 있다"고 일축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