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우여 "경선 룰 오해 유감"…철저한 경선관리 약속(상보)

최종수정 2014.03.30 12:01 기사입력 2014.03.30 12:01

댓글쓰기

황우여 "경선 룰 오해 유감"…철저한 경선관리 약속(상보)

-"김황식 후보 오해와 억측 휘말린 상황 안타깝게 생각"
-"공천위 자체 조사 발표로 모든 오해 풀리길 바란다"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30일 서울시장 경선 방식을 둘러싼 김황식 전 총리의 반발 등 당내 잡음과 관련해 "일부 오해와 갈등에 대해서 유감"이라며 철저한 경선관리를 약속했다.
황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공천관리위원회가 경선룰을 정함에 있어 일부 오해와 갈등이 있었던 점에 대해서 당 대표로서 관련 후보자들께 심심한 유감의 뜻을 정중히 표한다"며 "특히 존경하는 김황식 후보께서 본의 아니게 오해와 억측에 휘말리셨던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천관리위원회의 자체 조사 발표로 모든 오해가 깨끗하게 풀리길 바란다"며 "공천위는 공천 관리를 함에 있어서 보다 완벽한 운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천위는 당내외 인사로 구성된 합의제 기구로서 당의 어떤 기구로부터도 엄정 중립과 독립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당으로서는 그 결정 과정과 결과를 절대 존중하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공천위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사안이 주변에서 흘러나오면서 여러 혼란이 야기되는 일이 없도록 보다 철저한 관리에 완벽을 기해야 한다는 각계 요망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공천위의 주의를 촉구했다.
이어 "경선 룰을 설정함에 있어서는 후보자들이 공정하고 명랑한 환경에서 멋진 정책 대결을 통한 성공적 경선을 마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차원에서 소통을 강화하며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김 전 총리와의 접촉에 대해서는 "당 대표가 개별적으로 먈씀 드리는게 오해가 될 것 같아 아직 개별적인 접촉은 안하고 있다"며 "(오늘) 당의 입장을 말씀 드린 것이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전 총리의 책임자 문책 요구에 대해서는 "공천관리위원회 자체 조사를 세 가지 점에 대해서 철저히 하고 조사 결과를 김황식 측에 전달했다"며 "물론 이후에도 논란이 있으면 당으로서는 대응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전 총리는 당 공천위의 '3자 경선' 확정 발표 직후 '컷오프' 과정 등에서 나타난 중앙당 공천위의 오락가락 행태와 무능력을 비판하며 경선 일정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