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생활안정 정책 수혜 입나, 소득·소비지출↑

최종수정 2014.03.30 14:00 기사입력 2014.03.30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KB투자증권은 정부에서 가계의 소비지출 부담을 완화해주기 위한 생활안정 정책을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가계 소비심리 개선과 소득에 이어 소비지출 증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30일 예상했다.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3.0%로 2012년 성장률인 2.3%에 비해 개선됐으나 가구의 평균소득 증가율은 2012년 5.9%에서 지난해 2.7%로 오히려 하락했다. 가구의 소득 증가율 부진은 소비 증가율 부진에 영향을 주었고 지난해 가구의 평균 가계지출 증가율은 1.6%에 그쳤다.
가계의 소비지출 부진의 원인은 연금과 경상조세, 사회보장비용, 이자비용 등 비소비 지출이 증가했기 때문인데 이는 인구증가율 및 잠재성장률 둔화 등 구조적 변화에 기인한 것이다.

문정희 KB투자증권연구원은 "올해는 가구의 소득과 소비지출이 다시 증가할 것"이라며 "이는 이미 2013년 취업자 증가율 상승으로 전체소득의 86%를 차지하는 근로소득의 증가율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문 연구원은 "경기회복과 부동산 경기회복 등으로 사업소득과 재산소득 등도 전년에 비해 증가할 것"이라며 "정부의 취약계층 지원강화, 주거비 부담완화 등 서민생활 안정대책이 비소비 지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판단했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