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객 정보유출 카드3사 손해보상금 셈법 따져보니

최종수정 2018.09.08 00:47 기사입력 2014.02.03 10:54

댓글쓰기

KB국민카드, 회사채 신고서로 보상액 860억 추정···재발급 비용까지 합치면 2000억 넘을 듯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고객 개인정보 유출 피해고객에 대한 3개 카드사의 손해보상금은 17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 외에도 재발급 비용 등을 합치면 카드 3사가 부담해야 할 비용은 2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당초 이들이 주장했던 3000억원 피해와는 상당한 격차가 있는 셈이다.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KB국민·롯데·NH농협카드는 지난달 29일 회사채 일괄신고서를 기재정정했다. 이 신고서는 기업들이 일정 기간에 발행할 예정인 회사채 총액을 사전 신고하고 그 총액 한도 내에서 필요할 때마다 회사채를 발행하는 제도다.

KB국민카드는 정보가 유출된 고객 중 실제 소송에 참여할 당사자를 전체 피해자 4300만명의 1%로 산정하고 개인당 20만원의 정신적 손해를 인정한 싸이월드 소송 사례를 적용, 최대 860억원의 보상액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KB국민카드의 추산대로라면 롯데카드는 352억원, NH농협카드는 500억원의 손해배상금을 물어야 한다.

KB국민카드는 이 외에도 카드 250만장을 재발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총 115억원(카드당 5000원)의 재발급 비용을 추가적으로 예상했다. KB국민카드는 개인정보 유출 고객에 유출 사실을 통지하기 위한 우편 발송료 87억원과 문자 알림 서비스 무료 제공에 따른 추가 비용 발생도 예상했다. 또 콜센터 상담 직원 추가 채용, 연장 근무 등으로 1월 말까지 7억원의 추가 비용이 들었다고 일괄신고서를 정정해 작성했다.

롯데카드는 카드가 150만장 재발급돼 모두 75억원의 관련 비용이 들 것으로 추정했다. 해당 고객에 대한 이메일ㆍ우편 안내와 콜센터 업무 확대 등으로 이달 말까지 총 24억원의 비용이 들 것으로 내다봤다. 이 외에도 홈페이지 서버와 자동응답시스템(ARS) 회선 등 인프라 증설로도 5억원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했다. NH농협카드도 재발급 비용, 우편 발송료 등을 모두 합치면 약 200억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업계의 한 관계자는 "당초 카드사들이 3000억원대의 피해를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작을 것"이라면서도 "관건은 향후 영업중단에 따른 파급피해가 얼마나 확대될지"라고 우려했다.

지난해 텔레마케팅(TM)을 통해 KB국민카드의 카드론 취급실적은 전체 취급금액의 약 12%인 5500억원, TM을 통한 신규회원 모집은 전체 실적의 약 17%(약 15만명)이었다. 신규취급규모 약 40억원의 보험판매대리업무와 유예상품(DCDS) 판매 업무도 대부분 TM을 통해 이뤄졌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