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보유출' 카드업계, 1분기 순익 전전긍긍

최종수정 2014.02.02 09:00 기사입력 2014.02.02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카드사들이 1분기 순이익 걱정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카드 3사에서 발생한 개인정보 유출 사고로 고객들의 카드 재발급·탈회가 이어지고 있는데다 영업환경도 악화되고 있어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정보유출 사고가 발생한 지난달 19일부터 설 명절 직전인 26일까지 카드 관련 해지와 재발급, 회원탈퇴는 550만건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고객이 기존 카드와 같은 카드를 재발급 할 경우, 발급에 드는 비용은 카드사가 전액 부담한다. 비용 절감으로 수익을 내려 했던 카드사들에게는 달갑지 않은 소식이다. 카드업계에 따르면 카드 재발급 비용은 카드 플레이트(IC칩 카드) 자체의 가격과 정보입력 등 제작비용, 배송비 등이 포함돼 한 장당 적게는 5000원에서 많게는 1만원까지 들어간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사고가 발생한 3개 카드사 뿐 아니라 타 카드사에서도 재발급을 원하는 고객들이 많다"며 "비용이 발생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3월 말까지 텔레마케팅(TM) 영업이 금지된 것 또한 카드사들에게는 타격이다.
금융당국은 정보유출로 국민들의 불안이 커지는 것을 감안, 내달까지 금융회사들이 TM 영업을 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불법으로 유통된 개인정보로 금융회사가 영업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수단이다.

이에 따라 카드 발급 뿐 아니라 카드론 등 영업까지도 당분간 중단된 카드사들은 수익에 악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게 됐다.

여기에다 집단 소송을 시작한 국민들에게 피해보상 등의 조치를 취하게 된다면 카드사들의 수익은 더욱 악화될 수 있다. 사고가 발생한 해당 카드사들은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정신적 피해가 인정된다면 별도의 보상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개인정보 유출이 발생한 카드사는 적자가 불가피한 상황이며, 나머지 카드사들도 신뢰가 함께 떨어져 장기적으로 타격이 있을 것"이라며 "점유율 싸움이 치열한 카드시장의 특성상 지각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