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율, 당국 개입에 상승 마감…2.7원 오른 1085.9원

최종수정 2018.02.08 16:43 기사입력 2012.11.22 16: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원·달러 환율이 당국의 개입 움직임에 상승하며 1080선을 지켰다.

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원화는 전 거래일보다 2.7원 오른 1085.9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당초 1.7원 떨어진 1081.5원에 개장한 직후 하락폭을 다소 넓히며 1080원선을 위협했다. 그리스의 추가 금융지원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미 연준의 추가 양적완화 전망 부각으로 국내외 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환율은 하락 압력을 강하게 받았다.

하지만 정부 당국이 개입 가능성을 강도 높게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으면서 상승세로 돌아섰다.

최종구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은 이날 환율이 하락세로 시작한 직후 "최근 외환시장 움직임이 좀 과하다고 생각한다"며 "원화가 강세로 갈 것이라는 기대 때문에 결제를 미루는 현상이 나타나고 이를 부추기는 일부 딜러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 "일방적인 쏠림 현상이 심화되면 정부는 주어진 역할을 수행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강력한 개입을 시사했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도 전날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최근 외환시장 변동성 확대에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상황 전개에 따라 필요하다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종전보다 강도 높은 개입성 발언을 했다.

외환시장 관계자는 "환율이 당국의 강도 높은 발언 등으로 상승세로 돌아서며 마감했다"면서 "시장과 당국의 1080선 지지 공방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