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원화강세 지나쳐 … 선물환포지션 한도조정 검토"(종합)

최종수정 2012.11.22 12:07 기사입력 2012.11.22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정부가 환율 하락세를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공개 개입에 나섰다. 자본유입 속도 조절을 위해 이르면 다음 주 선물환포지션 한도 조정 계획을 담은 자본유출입 규제 방안을 내놓는다.

기획재정부 최종구 차관보는 22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최근 외환시장의 움직임은 과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선진국의 양적완화로 인한 자본 유입과 경상수지 흑자를 고려해도 요사이 원화강세 흐름은 지나치다"고 말했다. 최 차관보는 "이런 기대감 때문에 수출업체가 결제를 미루는 '리딩(Leading) 앤드 래깅(Lagging)' 현상이 나타나고 일부 딜러가 이를 부추기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이례적으로 시장 상황을 직접 거론했다.

최 차관보는 "주요 통화 가운데 원화의 절상 속도가 가장 빠른 축에 든다"고 했다. 2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원화 값은 1083.2원에 거래를 마쳤다. 박재완 장관의 구두개입으로 전일보다 1원 올랐지만 5월 25일의 연고점(1185.5원)과 비교하면 불과 반 년 새 원·달러 환율은 10% 가까이 떨어졌다.

최 차관보는 "같은 기간 엔화는 평가절하됐고 평가절상된 다른 나라의 통화와 원화를 비교해도 이들의 절상폭은 절반 이하였다"면서 "2009년에도 원화절상 속도가 빨랐던 때가 있지만 당시는 세계 금융위기의 여파가 가시기 이전인 비정상적인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점을 고려하면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정부는 주어진 역할을 수행할 준비가 돼있다"고 강조했다. 최 차관보는 "자본유입속도를 조절하겠다"면서 "가장 먼저 선물환포지션 한도 조정을 생각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의 은행권 공동검사 결과를 보고 다음주 중이라도 결론을 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박연미 기자 ch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