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월 펀드 순자산 314조··올 들어 최고치

최종수정 2012.11.07 14:12 기사입력 2012.11.07 1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10월 전체 펀드 순자산이 314조원으로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7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10월 국내 펀드시장동향 분석'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펀드 순자산은 314조원으로 전달보다 9조7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코스피지수 하락으로 저가매수성 자금과 머니마켓펀드(MMF)·채권형 등의 안전자산으로 자금이 유입되면서 한달만에 상승 반전했다.
국내 주식형펀드의 설정액은 전달 대비 561억원 감소한 68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지수 하락에 따른 주식평가익 등의 감소로 순자산은 전달보다 2조3000억원 줄어든 63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주식형펀드 설정액은 지속적인 자금 순유출 영향으로 전월보다 6000억원 줄어든 27조1000억원을 기록했으며, 순자산은 글로벌 증시 하락으로 전월대비 2000억원 감소한 21조원을 나타냈다.

채권형펀드 설정액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와 안전자산 선호 심리로 전월대비 9000억원 증가한 45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순자산도 채권 평가익에 따라 1조원 증가한 46조원을 기록했다.
MMF 설정액은 저금리 기조와 주식시장 혼조세에 따라 증시대기성 자금이 유입되면서 전월보다 9조5000억원 증가한 74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MMF 순자산은 76조1000억원으로 전월대비 9조7000억원 늘었다. 파생상품 설정액도 전월대비 1조원 증가한 31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투협 관계자는 "국내주식형펀드 설정액은 코스피지수 하락으로 저가매수성 자금이 유입되면서 월말에는 자금순유입 전환으로 마감하는 등 환매는 진정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