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詩)로 감성 소통 하는 삼성전기

최종수정 2012.10.28 11:00 기사입력 2012.10.28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삼성전기 는 지난 26일 수원사업장에서 '사랑나눔·사랑채움 시 낭송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시 낭송회는 사내 백일장에서 최종 당선된 시 11편을 임직원들 직접 낭독하며 동료들과 감성으로 소통하도록 만든 자리다.
삼성전기는 동료간에 사랑을 나누고 채우는 기업문화를 만들고자 '사랑나눔·사랑채움'이란 주제 아래, 지난달 시 백일장을 개최한 바 있다.
삼성전기 '사랑나눔·사랑채움' 시 낭송회에 참가한 임직원이 본인의 창작시를 직접 낭송하고 있다.

삼성전기 '사랑나눔·사랑채움' 시 낭송회에 참가한 임직원이 본인의 창작시를 직접 낭송하고 있다.


수원, 세종, 부산사업장 임직원들이 자연, 사랑, 동료애, 어린 시절 등 다양한 소재의 창작시 2150편을 응모했다.

경희대학교 국문과 박주택 교수 등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주제, 표현력 등을 기준으로 심사한 결과, 대상 1편, 우수상 4편, 가작 6편 등 총 11편이 선정됐다.

박교수는 "예상보다 많은 임직원들이 참여하고, 높은 수준의 시들이 접수돼 놀랐다"며 "시를 통해 임직원들이 보다 마음의 여유를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당선작은 시화로 꾸며 사내에 전시해 오가는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대상을 차지한 이욱 사원은 "어릴 때 불 속에서 저를 구해주신 어머니의 사랑에 감사하며 지은 시인데 대상을 받게 되어 무척 기쁘고 감사하다"며, "초등학교 이후 오랜만에 시를 써보니 주위에 관심을 더 기울이게 되고 내 마음도 정화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팀장 노승환 상무는 "임직원들의 호응이 예상보다 뜨거웠으며, 바쁜 일상에 지쳐있는 임직원들에게 잠시나마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힐링'의 기회가 됐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