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상반기 218만12대 판매..전년동기비 11.6%↑

최종수정 2012.07.02 15:19 기사입력 2012.07.02 15: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현대자동차는 2012년 상반기 국내외 시장에서 총 218만12대(국내 32만8113대, 해외 185만1899대)의 판매실적을 거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1.6% 증가한 수치다.

올 상반기 내수와 해외판매는 엇갈린 실적을 나타냈다. 국내 판매대수는 전년동기대비 4.7% 감소했다. 차종별로는 아반떼가 5만5147대를 판매해 내수 판매 1위에 올랐다.
이어 쏘나타 4만9593대, 그랜저 4만6692대, 엑센트 1만5543대 순이었다. 전체 승용차 판매는 19만8935대로 7.2% 감소했다.

상용차에서는 그랜드스타렉스, 포터 등 소형상용차가 10.8% 감소한 6만7903대가 팔렸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도 1만5735대가 팔려 3.4% 감소한 실적을 올렸다.

반면 SUV는 21.6% 늘어난 4만5540대를 기록했다. 신차가 가세한 싼타페가 2만4629대 팔린 데 힘입은 결과다.
해외시장 판매는 전년동기대비 15.1% 늘었다. 국내생산수출이 65만9579대, 해외생산분이 119만2320대를 차지했다.

특히 국내공장의 경우, 상대적으로 부진한 내수 상황에 따라 수출 확대에 힘쓰고 있는 양상이다.

해외공장도 미국, 중국, 인도, 체코, 러시아 등 대부분의 공장이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호조세를 이어갔다.

한편 현대차 는 6월 한 달 간 국내 5만9711대, 해외 31만5116대를 합해 작년 같은 달보다 5.8% 증가한 37만4827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지속되는 내수 부진에 대응하기 위해 싼타페 등 신차 중심의 판매 견인에 힘쓰는 한편, 수출 확대 노력도 지속할 방침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