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조선, 고재호 사장 취임 후 첫 수주

최종수정 2012.04.15 10:00 기사입력 2012.04.15 10:00

댓글쓰기

그리스 안젤리쿠시스그룹서 4억달러 규모 LNG운반선 2척 수주

▲지난 12일(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선박 수주 계약식에서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맨 오른쪽)과 성만호 노조위원장(가운데), 존 안젤리쿠시스 안젤리쿠시스그룹 회장이 계약식을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선박 수주 계약식에서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맨 오른쪽)과 성만호 노조위원장(가운데), 존 안젤리쿠시스 안젤리쿠시스그룹 회장이 계약식을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고재호 사장 취임 이후 첫 수주를 따냈다.

고재호 대우조선 사장은 지난 12일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그룹의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과 아테네 현지에서 16만㎥급 액회천연가스(LNG)운반선 2척에 대한 수주 계약서에 서명했다. 수주금액은 4억달러(약 4500억원) 가량이다.

이 선박들은 모두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15년 중순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인도 후에는 안젤리쿠시스그룹의 LNG부문 자회사인 마란가스가 운용한다.

특히 이날 계약식에는 고재호 사장과 성만호 노동조합위원장이 함께 참석해 노사화합을 바탕으로 한 성공적인 건조를 선주 측에 약속했다.

선주 측 관계자는 "현재와 같이 조선 시황이 어려운 상황에서 대우조선해양의 단합된 노사의 모습에 큰 신뢰가 생긴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고재호 사장은 "생산뿐 아니라 영업활동에도 노사가 하나된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선주의 신뢰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와 해외 선주들을 잇는 소통의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젤리쿠시스그룹은 현재 100여척의 선박을 보유하고 있는 그리스 최대 해운다. 대우조선과는 1994년 첫 거래를 시작해 지금까지 LNG운반선 12척과 초대형 유조선 13척 등 총 60여척의 선박을 발주하며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