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MB, 4대강사업으로 국민 협박말라"

최종수정 2010.08.02 17:34 기사입력 2010.08.02 17: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민주당은 2일 정부가 4대강 사업에 비판적인 안희정 충남지사와 김두관 경남지사에게 사업권을 회수하겠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낸 것과 관련, "이명박 대통령은 4대강 사업으로 지자체와 국민을 협박하지 말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민주당은 이날 4대강 사업저지 특위(위원장 이미경) 명의의 긴급 성명에서 "지난달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광역시도 자치단체장과의 모임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해당지역 자치단체장의 의견을 이야기하면 충분히 듣겠다'고 했지만 국토해양부가 경남도와 충남도에 오는 6일까지 4대강 사업 포기 여부를 답해달라는 공문을 보내 압박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4대강 사업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자치단체장들에게 사업권을 내놓으라는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4대강 사업에 대해 국회에서 검증특위를 만들어 타당성을 검토해야 한다는 사회각계의 의견을 무시하고 4대강 사업은 원래대로 밀어붙이겠다는 국민들에 대한 최후통첩"이라고 규정하고 "4대강 사업의 본질이 MB대운하를 염두에 둔 1단계 사업이자 생명의 터전인 강을 파괴하고 그곳에 살고 있는 생명들을 한순간에 파괴시킬 수 있는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아울러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는 4대강사업을 걱정과 우려의 눈으로 지켜보는 지자체와 국민들을 협박하지 말라"면서 "국회 내에 검증특위를 구성해서 사업의 타당성을 검토하는데 적극 협조하는 것이 서민정책을 위한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뿐만 아니라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도 정부의 4대강 사업권 회수 조치에 강하게 반발했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가 재보궐 선거 후 승리에 도취한 나머지 자만에 빠져 4대강 사업 강행을 시도하려는 것으로서 이는 착각을 넘어 민심을 왜곡하는 짓"이라면서 "야권의 부진으로 인한 어부지리격 승리가 곧 4대강사업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이다. 지자체장에 보낸 정부의 최후통첩은 그야말로 오만함의 극치요 대국민 협박"이라고 말했다.

김종철 진보신당 대변인도 "대통령의 4대강 사업 집착과 맹목적인 사업 강행이 결국 지자체와 마찰을 빚으며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정부는 지방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4대강 사업을 빌미로 지자체를 협박하는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