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비 "나도 꿈의 59타~"

최종수정 2011.08.11 01:05 기사입력 2010.08.02 08:41

댓글쓰기

그린브라이어 최종일 이글 1개에 버디 9개, PGA투어 통산 다섯번째 대기록

애플비 "나도 꿈의 59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스튜어트 애플비(호주ㆍ사진)가 또 '꿈의 59타'를 작성했다.

애플비는 2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파70ㆍ7020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그린브라이어클래식(총상금 600만 달러) 최종일 이글 1개에 버디 9개를 묶어 11언더파 59타, 합계 22언더파 258타로 정상에 올랐다. 2006년 4월 셸휴스턴오픈 이후 4년4개월만의 통산 5승째, 우승상금이 108만 달러다.
애플비의 59타는 특히 PGA투어 통산 다섯번째의 대기록이다. 그동안 알 가이버거(1977년ㆍ멤피스클래식)와 칩 벡(1991년ㆍ라스베이거스 인비테이셔널), 데이비드 듀발(1999년 밥호프클래식)아 파72코스에서 59타를 쳤고, 지난달 9일에는 폴 고이도스(미국)가 존디어클래식 첫날 파71코스에서 네 번째 59타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다.

애플비는 1997년 혼다클래식을 시작으로 2006년까지 투어에서 8승을 수확한 정상급 선수였지만 최근 우승이 없어 세계랭킹이 159위까지 떨어져 있었다. 애플비는 그러나 이날 드라이브 샷의 페어웨이안착률이 79%, 그린적중률이 83%에 달했고, 무엇보다 23개의 퍼팅으로 선두와 7타 차의 격차를 순식간에 뒤집고 역전우승했다.

2라운드부터 선두에 나섰던 제프 오버턴(미국)은 마지막 18번홀(파3)에서 16m 거리의 긴 버디퍼트에 연장전을 기대했지만 결국 2위(21언더파 259타)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군단'은 재미교포 케빈 나(27ㆍ한국명 나상욱ㆍ타이틀리스트)이 공동 36위(11언더파 269타), 위창수(38)는 공동 60위(8언더파 272타)에 그쳤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