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 다크호스] 홍준표의 ‘홍카콜라’, 대권 열쇠될까

최종수정 2019.01.03 16:00 기사입력 2019.01.03 11: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TV홍카콜라’가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이를 통해 단순히 보수 지지층 결집을 넘어 당권, 대권까지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3일 기준 홍 전 대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는 구독자수 18만 명을 돌파했다. 누적 조회수도 500만 건을 넘어섰다. 홍카콜라는 시작부터 당 안팎의 많은 주목을 받았다. 실제 한 포털사이트가 집계한 2018년 12월 4주(24~30일) 유튜브 채널 인기 사이트 순위에서 TV홍카콜라는 1위로 올라섰다. 전주인 12월 3주(17~23일)에서도 등장하자마자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그동안 비주류 정치인 평가를 받아오며 독자 행보에 익숙한 홍 전 대표에게 이같은 ‘유튜브 정치’가 어울린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홍카콜라 못지 않게 주목 받는 것은 보수 진영 싱크탱크인 ‘프리덤코리아’다. 홍 전 대표가 주도해 만든 이 단체는 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역임한 류석춘 연세대 교수를 비롯해 한상대 전 검찰총장,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등 각 분야 인사 520여 명이 참여했다. 현역의원은 참여하지 않았다. 장외에서 보수 진영의 주도권을 확보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물론 일각에서는 홍 전 대표의 유튜브 정치와 프리덤코리아 발족이 다음달 전당대회 출마와 곧이어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나아가 대권까지 염두한 행보라고 분석하기도 한다. 홍 전 대표가 목표로한 ‘고정 독자수 100만 명, 조회수 1000만 건’도 자신의 지지층 결집을 노린 것이란 해석이다. 홍카콜라의 구독자를 지지자로 그대로 치환할 순 없지만, 홍카콜라의 성공으로 ‘창당’까지 할 수 있는 수준의 지지층이 모인다면 아주 불가능한 시나리오도 아니다.
이미 당내 비주류 출신임에도 두 번의 당 대표, 제1야당 대선 후보를 경험한 홍 전대표의 “최종 목표는 나라 한 번 운영하는 것”이라는 공개 발언이 새삼 주목받는 이유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