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자치구 부부공무원 인사 교류 쉽지 않을 듯

최종수정 2018.09.04 16:54 기사입력 2018.09.04 16:26

댓글쓰기

서울시구청장협의회 3~4일 제주서 워크숍 열어 부부공무원 인사 교류 등 안건 심의했으나 보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최근 공무원 선호도가 증가하면서 서울 자치구마다 부부 공무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부부 공무원들의 전보 및 승진 등과 관련한 여러 가지 문제도 발생해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인근 자치구간 인사 교류 카드가 검토됐다.

이는 3~4일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회장 성장현 용산구청장)에서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부부공무원 인사교류 활성화 건의’를 하면서 제기됐다.

마포구의 경우 8월 현재 부부공무원 52쌍(5급 이상 3쌍, 6급 이상 16쌍, 7급 이하 33쌍)이 근무해 이들 부부공무원들의 전보와 승진 등과 관련한 여러 가지 문제점이 발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마포구는 서울시에 전체적으로 부부공무원 인사 교류 방안 추진 건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또 개인 동의 아래 인근 자치구와 협의해 인사 교류를 추진하도록 건의하자고 전했다.

특히 상위직으로 갈수록 인사 교류가 힘들어 상위직급부터 우선 추진하고 단계적으로 하위직급으로 확대 추진토록 하자고 했다.

3일 오후 제주 부영호텔에서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전체회의

3일 오후 제주 부영호텔에서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전체회의


그러나 이날 회의에서는 몇 구청장들이 “부부 공무원 인사 교류는 필요할 수 있겠지만 출산율 저하 등 국가적 과제로 볼 때 사내 결혼을 장려해야할 입장에서 부부라는 이유로 다른 자치구로 인사 교류하라고 하는 것이 과연 시대 정신에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마포구가 이 안건을 철회했다.

◆왜 이런 문제 제기됐나?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8월29일 기준 부부 공무원 현황 자료를 보면 종로구 35쌍(70명), 중구 33쌍, 용산구 69쌍, 성동구 52쌍, 광진구 36쌍,동대문구 53쌍, 중랑구 67쌍, 성북구 49쌍, 강북구 52쌍, 도봉구 55쌍, 노원구 69쌍, 은평구 71쌍, 서대문구 48쌍, 마포구 52쌍, 양천구 51쌍, 강서구 81쌍, 구로구 53쌍, 금천구 58쌍, 영등포구 63쌍, 동작구 59쌍, 관악구 54쌍, 서초구 33쌍, 강남구 57쌍, 송파구 73쌍, 강동구 41쌍 등 25개 자치구에 1358쌍(2716명)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이들 공무원이 6급 이상 간부 공무원이 되기 위한 승진시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등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또 5급 이상 간부가 될 경우에도 부부 공무원 간부회의 참석 등 보이지 않은 불편함도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 자치구 공무원은 “해마다 부부 공무원 숫자가 늘어나면서 같은 부서에 부부가 근무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며 “무엇보다 7급 승진 때부터 부부 공무원 서로가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부부공무원 자치구간 인사 교류 문제 없나?


그러나 부부 공무원들 중 한 명을 인근 자치구로 전보할 경우 10년 이상 근무한 직전 자치구 공무원들과 인연을 버리고 다른 자치구에 가서 새로 근무하는 것도 결코 쉽지 않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서울 자치구 부부공무원 인사 교류 쉽지 않을 듯


한 자치구 과장은 “물론 부부 공무원이 한 자치구에서 근무할 경우 승진을 앞두고 서로 신경 써야 하는 문제 등도 있지만 다른 자치구로 옮겨 생활하는 것도 결코 쉽지 않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부부공무원 인사 교류는 찬반 양론이 있어 유야무야될 것으로 보인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