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김경수에 '킹크랩' 시연했냐”, 드루킹 "당연하다"

최종수정 2018.12.07 15:17 기사입력 2018.12.07 13:38

댓글쓰기

"김경수, 새누리당 댓글 기계 사용 설명에 공감대"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속행공판을 받기 위해 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18.12.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속행공판을 받기 위해 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18.12.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드루킹' 김동원(49)씨가 7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댓글 조작 매크로 프로그램 '킹크랩'을 시연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김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지사의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등 혐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증언했다.

이날 공판의 쟁점은 킹크랩의 개발·운영에 김 지사가 실질적으로 관여했는지 여부다.

김씨는 2016년 11월 9일 김 지사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파주 사무실인 '산채'를 방문한 자리에서 킹크랩의 프로토타입을 시연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했다.

그는 앞서 같은 해 9월 새누리당이 2012년 대선에서 '댓글 기계'를 사용했다고 김 지사에게 설명하고, 이후 공감대가 있었기 때문에 프로토타입을 시연했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가 킹크랩 개발을 승인했다는 주장이다.
김씨는 "디귿(ㄷ) 모양의 테이블에서 김 지사가 문쪽에 앉았고 벽면에 칠판이 있었다"며 "(김 지사가) 말을 잘 하지 않는 스타일인 것을 알았기 때문에 고개라도 끄덕여서 개발을 허락하지 않으면 안하겠다 이렇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런 큰 일을 하면서 정치인의 허락 없이 감히 진행할 수 있겠느냐"며 "당연히 허락을 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 지사는 경공모 사무실을 방문한 적은 있지만 이 자리에서 '킹크랩'을 시연하는 걸 보거나 승인한 적은 없다며 부인하고 있다.

이날 공판에는 김씨가 김 지사에게 청와대 행정관으로 추천했다 거절당한 윤평 변호사도 증인으로 출석한다.

한편 김 지사와 김씨는 특검의 지난 8월 밤샘 대질조사 이후 120일 만에 법정에서 만났다. 김씨는 하늘색 수의 차림으로 증인석에 앉아 증언을 했고, 김 지사는 피고인석에 앉아 주로 정면을 응시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