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지방시 타계에 과거 故앙드레김 일화 재조명…"'퍼니 페이스' 보고 디자이너 꿈 꿔"

최종수정 2018.03.13 10:14 기사입력 2018.03.13 10:14

영화 '퍼니 페이스' 스틸컷 / 사진=네이버 영화


패션브랜드 '지방시'를 창립한 프랑스 패션디자이너 위베르 드 지방시가 향년 91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이러한 가운데 한국의 패션디자이너 고(故) 앙드레김이 과거 패션디자이너의 길을 결심하게 된 계기로 지방시를 언급한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앙드레김은 지난 2002년 발간한 자신의 회고록 '마이 판타지'에서 영화 '퍼니 페이스'를 보고 패션디자이너의 길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1957년 작인 '퍼니 페이스'는 오드리 헵번이 주연한 뮤지컬 영화로 지방시가 의상을 맡았다. 또한 앙드레김은 자신의 패션쇼에 오르는 모델들에게 '퍼니 페이스' 속 오드리 헵번의 표정을 주문했다고 알려졌다.

한편 AP통신에 따르면 지방시의 동거인 필리프 브네는 이날 성명을 발표해 그의 죽음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지방시는 지난 9일 잠을 자던 도중 사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