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켈레톤’ 강광배 해설위원, “윤성빈, 진짜로 평창의 주인공 됐다”

최종수정 2018.02.15 11:05 기사입력 2018.02.15 11:05

'스켈레톤' 해설위원 강광배/사진=MBC


‘스켈레톤’ 윤성빈 경기가 펼쳐진 가운데, 강광배 해설위원의 발언이 화제다.

15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경기에 해설을 맡은 MBC 강광배 해설위원은 윤성빈에게 “6년 전 윤성빈에 평창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했다”며 “그때는 그냥 한 말이었는데 진짜로 평창의 주인공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강 위원은 “스타트 후 자세가 약간 불안했지만 9번 코스에서 컨트롤을 잘 해냈다”며 “지난해 마틴 투크루스가 가지고 있던 50초64의 코스 레코드를 깼다. 대단하다”며 윤성빈을 칭찬했다.

강 위원은 2012년 고교 3학년이던 윤성빈을 눈여겨보고 한국 체대 봅슬레이 스켈레톤팀으로 데려가 훈련을 지원했다. 또한, 주말에는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숙식을 함께 했다고 한다.
한편, 강 위원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한국 스포츠의 레전드 중 한 명으로 태극기를 들고 입장했던 ‘썰매 레전드’다.

이지원 기자 rangrang9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