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페이스]"12월4일 하늘 본다…슈퍼문 두~둥실~"

최종수정 2017.11.29 06:18 기사입력 2017.11.29 06:00

댓글쓰기

달, 이날 지구에 가장 가깝게 다가와

▲올해 가장 큰 달인 '슈퍼문(오른쪽)'을 오는 12월4일 볼 수 있다. 올해 가장 작은달은 지난 6월9일(왼쪽) 떴다. 슈퍼문은 가장 작은달보다 14% 더 크다. 약 30% 더 밝다.[사진제공=한국천문연구원]

▲올해 가장 큰 달인 '슈퍼문(오른쪽)'을 오는 12월4일 볼 수 있다. 올해 가장 작은달은 지난 6월9일(왼쪽) 떴다. 슈퍼문은 가장 작은달보다 14% 더 크다. 약 30% 더 밝다.[사진제공=한국천문연구원]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하늘을 올려보자
달님을 쳐다보자
우리도 쉬어가자

<#10_LINE#>
올해 가장 큰 달인 이른바 '슈퍼문'을 볼 수 있다. 다음달 4일 월요일 새벽 00시47분에 가장 크다. '슈퍼문'은 12월3일 서울 기준 오후 5시14분에 떠올라 4일 자정을 넘어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한다. 반면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은 지난 6월9일 저녁 10시10분에 떴다. 두 달의 크기는 약 14% 정도 차이가 난다.

지구에서 달 크기가 다르게 보이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돌기 때문이다.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가까우면 달이 커 보인다. 반면 멀면 작게 보인다. 12월4일 달이 더 크게 보이는 것은 둥근달인 동시에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장 가깝기 때문이다. 이때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만7623㎞. 지구와 달의 평균 거리인 38만4400㎞보다 3만㎞ 이상 가깝다. 지난 6월9일에는 약 40만6399㎞. 평균거리보다 2만㎞ 이상 멀었다.
달이 지구 주변을 타원궤도로 돌며 가까워지거나 멀어지는 주기인 1근접월(근지점에서 근지점)은 약 27.56일이다. 보름달에서 다음 보름달로 변하는 삭망월은 약 29.5일. 보름달일 때 근지점이나 원지점인 위치로 오는 주기가 규칙적이지 않다는 것을 말해준다.

달과 지구의 물리적 거리가 조금 더 가까워지긴 하는데 대기 상태나 주관적 부분도 작용한다. 이 때문에 맨눈으로 볼 때 특별한 차이를 못 느낄 수도 있다.

한편 국립과천과학관은 다음달 3일 '슈퍼문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슈퍼문'이라는 용어는 1979년 미국 천문학자 리차드 노울이 처음 제안했다. 처음에는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슈퍼문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졌다.
'슈퍼문의 날' 행사는 슈퍼문 관측뿐 아니라 달 관련 돔 영상 상영, 월면구 만들기 대회, 달시계 만들기 교육, 이동식 투영기(에어돔) 체험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 11월14일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와 '슈퍼문'
=https://youtu.be/2BB_zxZvaVs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