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EU-英, 브렉시트 놓고 진통…英에 합의금 압박

최종수정 2017.11.11 11:58 기사입력 2017.11.11 11:58

브렉시트 6차 협상도 '헛바퀴'…별다른 성과 없이 끝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epa06320189 United Kingdom's Secretary of State for Exiting the European Union, David Davis (L) and Michel Barnier (R), the European Chief Negotiator of the Task Force for the Preparation and Conduct of the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Kingdom under Article 50, give a press briefing at the end of 6th round of Negotiation on 'Brexit' talks at the EU Commission, in Brussels, Belgium, 10 November 2017. EPA/OLIVIER HOSLET<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유럽연합(EU)은 10일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영국에 오는 12월 브렉시트 이후 양측 미래관계를 논의하는 2단계 협상에 들어가려면 2주내에 당초 영국이 약속했던 EU재정 기여금 문제를 비롯 EU탈퇴 조건에 대해 충분한 진전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미셸 바르니에 EU 측 수석대표는 이날 브뤼셀에서 6차 브렉시트 협상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협상에서 일부 진전을 이뤘지만 영국 측은 더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영국 측을 압박했다.

EU와 영국은 지난 9일부터 이틀간 브뤼셀에서 진행한 6차 브렉시트 협상에서도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바르니에 대표는 회견에서 오는 12월 14~15일 예정된 EU 정상회의에서 무역협정과 같은 미래관계 협상을 병행하도록 협상 가이드라인을 승인하게 하려면 영국 측은 EU 재정기여금 문제, 브렉시트 이후 양측 진영에 잔류하는 국민의 권리문제,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에 대해 충분한 진전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바르니에 대표는 특히 EU 측이 600억 유로(78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이는 이른바 '이혼합의금'인 영국이 EU 회원국 시절 약속했던 EU 재정기여금 문제에 대해 영국 측에 더 많은 양보를 요구했다.
그는 회견에서 '브렉시트 협상이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위해서는 향후 2주내에 영국의 양보가 필요하냐'라는 기자 질문에 "나의 대답은 예스"라고 답했다.

이어 영국에서 각종 논란으로 장관들이 잇따라 사임해 테리사 메이 총리가 이끄는 내각의 국내 정치적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데 대해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EU 정상들은 지난달 열린 정상회의에서 지금까지 EU와 영국간 진행된 협상에서 영국의 EU 탈퇴조건과 관련된 3대 핵심쟁점에 대해 충분한 진전이 없다고 평가한 뒤 2단계 협상 진입 여부를 12월 정상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EU는 내달 EU 정상회의에서도 정상들이 브렉시트 협상 2단계 진입을 유보할 경우 EU와 영국간 미래관계 협상 착수가 내년 2~3월로 미뤄질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양측은 이번 6차 협상에서도 기존 입장차를 줄이기 어렵다고 판단, 지금까지 4일간 협상을 진행해온 것과 달리 협상을 이틀간만 진행했다.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이번 협상에서 브렉시트 이후 영국에 잔류하는 EU 회원국 국민 권리에 대해선 진전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영국에 잔류하는) EU 회원국 국민의 권리에 대해선 일부 진전을 이뤘지만 여전히 많은 쟁점에 대해선 더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