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조윤선, 남편 박성엽에 '카톡' 지시 받았다…'청문회 농단'

최종수정 2017.01.11 13:28 기사입력 2017.01.11 09:50

사진=MBN '뉴스 파이터'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윤주 인턴기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정농단' 청문회 당시 남편으로부터 실시간 '답변 코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 장관은 지난 9일 진행된 국정농단 관련 7차 청문회에 뒤늦게 증인으로 출석했다. 조 장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그 부분은 증언하기 어렵다. 특검에 나가 자세히 밝히겠다”는 말만 반복해 ‘앵무새 답변’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조 장관이 남편인 박성엽 김앤장 변호사와 카카오톡을 주고받는 장면이 포착됐다. 청문회 도중 시선을 아래로 두고 휴대폰 카톡 메시지를 확인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담긴 것.

사진 속 카톡 대화창에서 박 변호사는 조 장관에게 “보고 받았나 등 구체적 질문엔 ‘죄송합니다.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제 상황상 더 상세히 보고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이미 큰 틀에서 말씀 다 드린 것 같습니다’”라고 답할 것을 조언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한쌍의 바퀴벌레...부창부수다” “핸드폰을 왜 들고 들어가게 한 거야?” “남편은 위증교사죄로 들어가야 하는 것 아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 장관과 박 변호사는 같은 서울대 동문 출신으로 대형 로펌인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스타 변호사로 활약했던 인물이다. 조 장관은 과거 방송 프로그램에서 박 변호사와 도서관에서 처음 만나 7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고 밝혔다.



김윤주 인턴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