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마감] 폴크스바겐 등 자동차 주 하락…독일 0.60%↓

최종수정 2016.04.23 01:37 기사입력 2016.04.23 0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22일(현지시간) 유럽 증시는 자동차 업계 전반에 걸쳐 배출가스 스캔들이 제기되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1.11% 하락한 6310.44에 거래를 마쳤다. 또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60% 내려간 1만373.49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29% 밀린 4569.66에 각각 마감했다. 범 유럽 지수로 볼 수 있는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0.44% 떨어진 3137.96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증시는 개장 초반부터 다임러, 푸조, 폴크스바겐 등 주요 자동차 기업들의 주가가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 확산 우려에 맞물려 급락했다.

이어 독일 주요 브랜드 차량 63만대가 유해가스 과다배출 시스템 정비를 이유로 유럽에서 리콜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하락 폭은 커졌다.

폴크스바겐은 작년 2조 원가량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히고, 논란을 빚은 경영진의 보너스를 30% 깎겠다고 나서기도 했다. 폴크스바겐의 주가는 1.26% 하락했다.
또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다임러 주가는 5.12% 내려갔으며 파리 증시에서 푸조 주가가 1.74% 하락했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