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화 이글스 나이저 모건, 웨이버 공시…결국 '방출'

최종수정 2015.05.06 16:13 기사입력 2015.05.06 16:13

나이저 모건. 사진제공=한화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나이저 모건(35)을 웨이버(Waiver) 공시했다. 웨이버 공시란 스포츠 구단이 소속 선수와 계약을 해제하는 절차를 밟는 것을 뜻한다.

6일 한화는 "한국야구위원회에 모건을 웨이버 공시했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에서 7시즌을 뛰고 일본프로야구도 경험한 모건은 입단 당시 화제를 모았지만 한국 프로야구 1군 무대에서는 단 10경기만 뛰고 짐을 싸게 됐다.

한국 무대 성적은 타율 0.273(33타수 9안타) 5타점 1도루다. 한화는 최근 모건의 방출을 결정하고, 새 외국인 타자를 물색해왔다.

한편 모건은 입단 때부터 끊임없는 퇴출설에 시달렸다. 2군에서도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개점휴업' 하기도 했다.
특유의 여유로운 행동 때문에 감독과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때도 있었다. 모건은 지난달 8일 대전 LG전에서 2회 적시타를 쳤으나 도루에 실패해 찬스를 이어가지 못한 뒤 더그아웃에서 동료 유먼과 웃으면서 대화를 했다.

이에 김성근 한화 감독은 "모건은 코미디언을 하면 좋겠다. 시도 때도 없이 웃는다. 삼진을 당하고 들어와서도 'T'자(모건 특유의 세리머니)를 만들며 웃는다"고 지적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