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사 지점 폐쇄, '강남3구'부터 손댔다

최종수정 2012.12.17 13:19 기사입력 2012.12.17 11:02

댓글쓰기

올들어 4곳 중 1곳 강남..서울이 절반 차지

증권사 지점 폐쇄, '강남3구'부터 손댔다

[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올 들어 간판을 내린 증권사 지점 4곳 중 1곳 이상이 소위 '강남3구'에 위치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증시 호황기에 앞 다퉈 강남 일대에 지점을 늘렸다가 업황이 어렵자 가장 먼저 칼날을 들이댄 것이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폐쇄한 증권사 지점 138개를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 서울이 68개로 49.3%를 기록해 최다를 차지했다. 특히 서초·강남·송파 등 강남3구가 38개(55.9%)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는데, 전 지역 대비 비중도 27.5%에 달한다. 구체적으로 강남구가 21개, 서초구가 13개, 송파구가 4개 등이었다. , 아이엠투자증권, SK증권 등 3사에서만 강남3구 지점 21개가 줄었다.

증권사 지점 폐쇄가 강남3구에 집중된 건 그만큼 기존에 중복 지점이 많았기 때문이다. 지난 2009년 이후 2011년 상반기까지 코스피가 상승 랠리를 보이며 증권사는 '돈 되는' 강남 지역 지점을 앞 다퉈 늘렸다. 2010년 10대 증권사 서울 지점은 500여개에 달했는데 이 중 40% 이상이 강남3구에 몰려 있었다.

한 증권사 임원은 “당시 강남에 지점이 급증하며 반경 2∼3km 내에 중복 위치해 있는 경우가 다반사였다”며 “지금은 강남 지점을 줄이지만 내년 이후 증시가 좋아지면 지점을 가장 먼저 늘릴 곳도 역시 강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남3구와 달리 노원구, 도봉구, 강북구 등 소위 강북3구 폐쇄 지점 수는 2개에 불과했다. 기존 지점 수 자체가 강남 지역에 비해 적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강 이북으로 지역을 넓히면 그나마 16개로 서울 폐쇄 지점 중 26.6%에 달했다.
회사별로는 하나대투증권과 대신증권 은 서울 지점 폐쇄가 전무해 눈길을 끌었다. 9월말 기준 하나대투증권은 서울 지점이 54개, 대신증권은 47개다. 반면 동부증권과 SK증권 은 폐쇄한 지점이 모두 서울 지점이었다.

서울 외 지역별 폐쇄 지점은 경기인천이 23개(16.7%)로 2위였다. 이어 부산경남이 20개(14.5%), 대구경북울산이 12개(8.7%), 대전충청도가 6개(4.3%) 등이었다. 강원도는 2개였고, 제주도는 1개에 머물렀다.

증권사의 수익 개선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 지점 폐쇄는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증권사 순익은 전년에 비해 반 토막 났는데 그나마 수익을 지탱해주던 채권시장도 최근 약세로 돌아서며 향후 실적은 더욱 암울할 전망이다.


이승종 기자 hanaru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