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길잃은 8兆 은행에 몰려…'머니 무브' 본격화 전망(종합)

최종수정 2021.10.19 15:29 기사입력 2021.10.19 15:29

댓글쓰기

불안한 증시에 금리 뛰자 '유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은행 정기예금에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제로금리로 매력을 잃은 예·적금 대신 증시와 부동산, 가상화폐에 쏠렸던 시중 유동자금이 은행으로 '유턴'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예·적금의 메리트가 높아지고 주식 시장이 크게 조정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대출 규제 강화로 '빚투(빚내서 투자)'가 막힌 것도 자금 이동의 요인이란 해석이다. 한은의 연내 추가 금리 인상 전망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 임박 등 대내외적 리스크로 인해 안전자산으로의 '머니 무브(자금 이동)'가 본격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 15일 기준 정기예금 잔액은 640조2670억원으로 9월 말(632조4234억원) 대비 7조8436억원 급증했다.


이는 지난 5월(9조5564억원 증가) 이후 최대 증가치다. 이 같은 유입 속도면 15조원을 훌쩍 넘길 가능성이 커 연내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정기예금이 늘어나는 건 투자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은행들의 금리 인상으로 예금 가치가 상대적으로 높아진 데다 주식시장이 맥을 못추면서 돈을 묶어두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수시입출금이 가능해 대기성자금으로 불리는 5대 은행의 요구불예금 잔액은 같은 날 기준 766조2315억원으로 9월 말(774조3926억원) 대비 8조1611억원 감소했다.

전문가들 "안전자산 선호 더 확산"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물가 상승세와 유동성 조정 국면 등을 고려하면 금리는 지속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방향성에서는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더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은행 관계자도 "지난 8월 기준금리 인상에 이어 11월 한차례 더 인상이 유력시되면서 대출금리 상승뿐 아니라 예금금리 상승도 자금시장에 대대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시중 여유 자금이 금리 인상기와 맞물려 안전자산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오정근 건국대 정보통신대학원 금융IT학과 교수는 "한은이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화했고, 미 연준의 테이퍼링 우려와 중국 경기 지표 악화 등으로 당분간 위험자산에서 수익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긴축의 시대로 접어들고 있기때문에 안전자산으로의 자금 이동은 더욱 빠르게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2030세대의 주식·코인·부동산 열풍과 중개형 ISA 인기 등으로 시중은행의 수진고 증대가 일시적일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증권사 ISA의 가입자 수는 은행 가입자 수를 넘어선 이후 계속해서 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중개형 ISA가 2030세대에게 인기를 끌면서 가입자 이동현상이 도드라지고 있다"며 "금리 인상만으로 은행이 수신고를 늘리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인터넷銀도 고금리 수신 상품 잇따라 출시

한편 시중은행을 비롯해 인터넷은행도 고금리 수신 상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가장 매력적인 예금금리를 제공하는 곳은 토스뱅크다. 토스뱅크의 수신상품은 아무 조건 없이 2% 금리를 제공한다. 단 하루를 맡겨도 맡긴 날짜만큼 이자가 제공되고 중간에 해지해도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앞서 출범한 인터넷은행도 시중은행에 비해 비교적 높은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케이뱅크는 지난 1일부터 '코드K 정기예금'의 금리를 1.5%로 인상했다. 지난 8월 기준금리 인상 발표 직후에는 수신금리를 0.2%포인트 올린 바 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달 예·적금 금리를 0.3~0.4%포인트 인상했다. 예금의 경우 1.5%, 적금의 경우 자동이체 시 1.8% 금리를 제공한다.


김학수 하나은행 도곡PB센터지점 PB팀장은 "금리 상승기에는 투자상품의 비중을 줄이고 현금자산의 비중을 높이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정기예금을 한다면 만기가 짧은 고정금리 상품이나 계약기간 내 자동 금리연동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