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尹, '정치 않겠다' 선언해야" 주호영에…野 내부서도 "적절한 주장 아냐"

최종수정 2020.12.02 22:10 기사입력 2020.12.02 22:10

댓글쓰기

주호영 "尹, '정치 않겠다' 선언해야 檢 중립성 보장돼"
당 내부서도 "정치 여부는 개인이 결정할 문제", "본인 의지에 달려"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개인의 정치 참여 여부를 제3자가 왈가왈부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지적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총장이 정치를 안 한다가 아니라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명백히 선언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대한민국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의 중립성·독립성이 보장되는 길"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의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것에 대해 "중립적이어야 할 현직 검찰총장을 대선후보군에 넣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며 "조사 대상에서 빼는 것이 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지난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퇴임 후 국민에 봉사할 수 있는 일이 뭔지 고민해보겠다'고 한 말이 정치하겠다는 말은 아니라고 본다"면서 "누구든 퇴임 이후 나라를 위해 봉사할 마음이 무엇인지를 고민할 수 있는 일반적인 이야기인데, 그걸 정치하겠다는 뜻으로 '관심법'으로 읽고 더불어민주당이 공격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윤 총장의 임기가 끝난 후 영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내일의 일을 말하면 귀신이 웃는다"며 즉답을 피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주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당 내부에서는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나왔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 원내대표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적절한 주장이 아닌 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여당이 윤 총장이 정치 않겠다고 선언하지 않고 있는 게 무슨 큰 잘못이라도 되는 것처럼 몰아갈 빌미를 줄 수도 있다"면서 "저들(정부·여당)은 '사회 봉사하겠다'는 것을 '정치하겠다'는 것이라고 제멋대로 해석해서 이를 근거로 징계 청구하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한 개인이 정치하고 말고는 순전히 그 개인이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며 "그 적절성 여부에 대한 판단은 궁극적으로 국민들이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정진석 의원 또한 윤 총장의 정치 참여는 "본인의 의지에 달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인 윤석열'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윤석열 개인에 대한 호불호나 정치적 선호를 떠나 우리는 이미 분명하게 확립해 놓은 원칙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 의원은 헌법상 주권재민의 원칙과 공무담임권·피선거권을 언급하면서 "윤석열이 대통령 선거에 나오면 안 된다는 주장은 대한민국 헌법의 기본정신을 부정하는 반헌법적 주장"이라며 "일차적으로는 윤석열 본인의 의지에 달린 문제이고, 그가 대통령이 될 것인가는 국민이 결정할 문제"라고 했다.


또 그는 "윤석열은 헌법이 규정한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을 그 어느 검찰총장보다도 충실하게 준수하고 있다. 그래서 문재인 정부의 '내로남불'에 분노하는 국민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 아니냐"며 "그다음,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만들 것인가는 우리 국민들이 선택할 문제"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도 이날 주 원내대표를 겨냥해 "어찌 하는 말과 행동이 그리 쪼잔한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선거 때마다 이를 악물고 찍어준 국민의힘이 이 정도라는 게 기가 막힌다"며 "윤 총장이 대권 후보로 부상하면 국민의힘은 파리 날리는 것 아니냐는 초조함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 전 의원은 또 "윤 총장이 대권 주자로 부상하면 손목 부여잡고 '고맙소, 우리 함께 해봅시다' 이러면 되는 것 아니냐"며 "이러니 국민의힘이 아니고 '국민의난'인 거다. 국민이 국민의힘에 모이지를 않는다"고 일갈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