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성중 "文, BTS·짜파구리 땐 나서놓고…추-윤 갈등 입장 내놔야"

최종수정 2020.12.01 08:27 기사입력 2020.12.01 08:27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한 직무배제와 관련해 30일 "문재인 대통령은 뒤에서 숨지 말고 책임과 부담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국정의 최고 책임자이자 인사권자이기 때문에 의사를 명확히 표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이 상당히 시간을 오래 끌었고 국민의 피로도 굉장히 높은 상황이라 대통령이 어느 정도 국민 여론을 통합하고 어루만져줄 필요가 있다"며 "지금까지 쭉 보면 대통령은 인기 있는 사안에는 잘 나서는데 부담되는 사안은 잘 나서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예를 들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이나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 선거, 월성 1호기 등과 관련해선 한마디도 못 하고 있는데, 지난번 보니까 기생충 관련해서는 짜파구리 파티도 잘 나오고 방탄소년단도 잘 나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희는 윤 총장을 옹호하는 게 아니다. 윤 총장이 우리 당에 온 것도 아니지 않으냐. 그분은 칼날 위에 서 있는 검사"라며 "자기한테만 수사하면 그게 난리고 적폐 수사가 아니고 적폐 검찰이고 남을 수사하면 그건 아니다? 이런 판단은 곤란하다"고 꼬집었다.

반면 이날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월성 1호기 사건이든 옵티머스 사건이든 대통령이 이야기하면 또 수사개입이라 할 거 아니냐"며 "답정너, 그게 바로 야당이 문 대통령을 공격하는 방법"이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이날 같은 방송에 출연해 "지금 뭐라고 하든 이야기를 하면 가만히 있어라, 하지 않고 있으면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대통령이) 무엇을 언급하고 안 하고, 야당이 묻는 말에 답변을 안 한다고 해서 책임지지 않는 게 아니라 보다 크게 고민하고 책임지는 방법으로 묵묵히 하루하루 역할을 수행하고 계신다. 국민과 소통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